설연휴 기간 충남지역 교통사고 49.1% 감소

-버스전용차로 위반 등 얌체운전자 46명 적발-

김종진 기자 승인 2023.01.25 15:24 의견 0
교통 통제하는 모습/충청남도경찰청 제공


충청남도경찰청은 설 연휴 기간 동안(1.20~1.24, 5일간) 특별교통관리 기간으로 설정, 총력대응한 결과 지난해 설 연휴 때 보다 교통사고 및 음주교통사고 등 수치가 전반적으로 감소하였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기간 고속도로 및 요금소 주변 혼잡교차로 등 121개소에 경찰‧모범운전자 등 1일 최대 405명을 배치해서 교통신호조정, 교통상황 교통방송제보 등 안전하고 원활한 교통소통확보에 주력하였다.

그 결과 교통사고 사망자는 3명으로 작년과 동일하게 발생하였으나, 교통사고 49.1%(108→55건), 음주 교통사고는 3.7%(54건→52건)로 줄었다.

연휴기간 교통사고 현황 보조 자료/충청남도경찰청 제공


일자별로 보면, 설 연휴 첫날에(1.20) 가장 많은 20건이 발생했고, 설 당일에는 6건으로 작년 설 대비 70%(14건) 감소하였다. 시간별로는 차량 통행량이 많은 12시~20시 사이에 가장 많이 발생(29건, 52.7% 차지), 사고원인별로는 전방주시태만으로 인한 추돌사고가 24건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였다.

한편, 고속도로‧국도상 안전을 위해 헬기‧암행순찰차까지 동원, 버스전용차로‧지정차로 위반 등 얌체운전자 46명을 적발하였고, 주‧야간 음주단속활동으로 음주운전자 48명과 무면허운전자 10명을 단속하였다.

아울러, 1월 21일 당진에서는 당진시장 오거리 한가운데 홀로 배회하는 고령의 여성을 발견하고, 인근에 있던 보호자에게 신속하게 인계하여 교통사고를 예방하였고, 이외에도 교통편의제공 및 위험예방활동 등 16건의 교통안전 활동을 병행하였다.

경찰관계자는 명절과 같이 차량과 보행자의 이동량이 많은 시기에는 앞차와 안전거리를 충분히 확보하고, 횡단보도 등 보행자 다수 통행지역을 지날 때 서행·방어운전을 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저작권자 ⓒ BK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