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중소기업 베트남 수출길 넓힌다

충남도, 대전‧세종과 25일∼28일 ‘베트남 비즈니스 파트너십 매칭데이’

김종진 기자 승인 2022.10.24 17:50 의견 0

사진출처: 충남도청 홈피


충남도가 베트남 현지에서 도내 수출 중소기업들의 판로 개척 지원에 나선다.

도는 대전‧세종시와 오는 25일부터 28일까지 베트남 하노이와 호찌민에서 ‘2022 충청권 TJB 베트남 비즈니스 파트너십 매칭데이’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충청권 3개 시‧도가 주최하고, 중소기업중앙회와 TJB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충청권 수출 중소기업의 베트남 시장 판로 개척 지원과 수출 역량 강화 등을 위해 마련했다.

이번 행사에는 충남 20개사, 대전 10개사, 세종 3개사 등 총 33개 사가 참가, 현지 수출 상담회와 비즈니스 네트워킹 포럼 등을 갖는다.

도내 시‧군별 참여 기업은 천안 7개, 아산 6개, 금산 4개, 논산‧당진‧홍성 각 1개 등이다.

25일 하노이 그랜드플라자 호텔에서 여는 개회식은 전형식 도 정무부지사와 이석봉 대전시 경제과학부 시장, 남궁호 세종시 경제산업국장, 이광축 TJB 대표이사, 33개 수출 중소기업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주제발표와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한다.

현지 수출 상담회는 25일부터 4일 동안 하노이 그랜드플라자 호텔과 호찌민 니코 호텔에서 4차례에 걸쳐 연다.

이 상담회에는 현지 바이어를 초청, 충청권 수출 중소기업들이 1대 1 상담을 가질 예정이다.

비즈니스 네트워킹 포럼은 베트남 진출 기업인과 충청권 수출 중소기업 간 교류를 통한 해외시장 진출 및 마케팅 전략 수립 지원을 위해 마련했다.

이 행사는 27일 호찌민 니코 호텔에서 3개 시‧도 관계자와 수출 중소기업 대표 등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베트남 시장 및 투자 환경, 베트남 진출 성공사례 발표 등의 순으로 갖는다.

도 관계자는 “베트남은 우리나라 3대 수출국이며, 충남도의 수출 비중이 두 번째로 큰 나라”라며 “이번 행사는 도내 수출 중소기업들이 베트남 시장을 개척하고 확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BK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