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당진 고속도 2300억 늘려 재추진

기획재정부 타당성 재조사 통과…9073억 투입해 25.36㎞ 연결
대산 나들목‧터널 등 신규 반영… 내년 공사 시작‧2030년 개통

김종진 기자 승인 2022.11.28 17:21 의견 0

대산-당진 고속도로, 성환-소사 국도 연계 도로망(계획)
충남도 제공


사업비 초과로 멈춰 섰던 대산-당진 고속도로 건설 사업이 타당성을 재검증받고 다시 본궤도에 올라섰다.

충남도는 28일 대산-당진 고속도로 건설 사업이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 타당성 재조사 심의를 최종 통과,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대산-당진 고속도로는 서산시 대산읍 화곡리 대산 석유화학단지 인근부터 당진시 사기소동 서해안고속도로 당진 분기점(JCT)까지 25.36㎞를 4차로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이 고속도로는 2005년과 2009년 실시한 예비타당성 조사(예타)에서 탈락한 뒤, 우여곡절 끝에 2016년 예타를 통과하며 사업을 본격 추진할 수 있었다.

그러나 기본 및 실시설계 과정에서 총사업비가 6706억 원에서 9122억 원으로 2417억 원이 증액(36%)되며 지난 3월부터 타당성 재검증 절차에 들어가게 됐다.

증액 내용은 △대산 나들목 신설 160억 원 △서산시 대산읍 운산리 마을 단절 방지 터널 설치 490억 원 △연약지반 처리 402억 원 등이다.

이번 타당성 재조사에서 대산-당진 고속도로는 경제성(B/C, 비용 대비 편익)이 0.95로 기준(1.0 이상)을 충족하지 못했으나, 정책적 평가(AHP)에서 0.5 이상을 넘어 최종 통과되었다.

이에 최종 통과 금액은 2367억 원 증액된 9073억 원으로, 35%가 증가되었다. 따라서 대산-당진 고속도로는 내년, 보상과 함께 공사를 시작해 2030년 개통할 예정이다.

도는 이 고속도로가 완공되면, 날로 증가하고 있는 대산항 물동량을 원활하게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대산단지에서 고속도로 진입(서산나들목)까지 40㎞에 달하던 이동 거리가 2㎞로 크게 줄면서 이동 시간 역시 1시간에서 1∼2분 사이로 크게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산-당진 고속도로 건설 사업으로 인한 부가가치 유발액은 4024억 원이며, 건설 기간 동안 1만 412명, 운영 기간 동안 71명의 고용 창출 효과도 있을 것으로 예측됐다.

저작권자 ⓒ BK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