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의혹사건의 ‘대선 블랙홀’

편집국장 한대수

한대수 기자 승인 2021.10.14 13:47 | 최종 수정 2021.10.21 13:32 의견 0


대장동 의혹사건을 놓고 여야의 공방이 치열한 가운데 정치권에 미치는 영향과 국민들의 시선이 곱지 않은 눈치여서 국민들의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수사속도를 높여야 한다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자칫하면 대장동 의혹사건으로 여야 대선후보와 정당의 대선공약이 블렉홀로 빠져들어 정책은 실종되고 의혹사건으로 대선을 치르지 않을까? 염려되기 때문에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다. 대장동 의혹사건이 5개월 남은 대선과 내년 지방선거까지 빨아들이는 ‘대선 블렉홀’이 되지 않아야 한다.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가 정당과 후보들의 공약, 후보들의 자질과 청렴성 그리고 도덕성의 잣대로 지도자가 선출되길 바라는 국민들의 시각도 바로 이 때문이다.

실제로 대장동 의혹사건을 두고 여-여 대선 후보들 간의 의혹 제기는 물론 갈등이 심화됐었다. 이제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민주당 대선후보로 최종 확정됐지만 아직도 여운은 남아있는 상태이다. 또 여야 정치공방, 야권후보들과 여당의 민주당 대선 후보 간의 공방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더욱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화천대유 대장동 게이트’ 특검과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또한 정의당도 '대장동 개발의혹'과 관련하여 국민의힘 관계자들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최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화천대유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한 긴급 담화문에서 지금 대한민국은 유사이래 최대의 위기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국가적 위기 속에서 제 뱃속과 잇속만 챙기는 무리들이 창궐하고 있다.”며 정부 여당의 특검 수용 및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했다. “국민들은 양극화로 고통 받고 있는데 권력층의 탐욕은 끝이 없고 여야가 따로 없다.”고 민주당과 국민의힘을 싸잡아 비난했다.

정의당도 “대장동 의혹, 모두가 공범이라며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의 책임이 해소가 안되고 있다”고 비난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정의당이 '대장동 개발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관계자들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사과를 함께 촉구하고 나선 이유도 주목해야 한다. 그러면서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지난달 27일 당 대표단 회의에서 "이 사건에 이 지사의 책임도 피할 수 없다"며 "성공한 공영개발이라며 치적을 자랑하다가 '국민의힘 게이트'라며 국면을 전환하고 있지만 대장동 주택개발은 공영개발이 아니라 공공이 참여한 민간개발로 사업 최종 의사결정권자는 이 지사였다"고 직격탄을 날린바 있다. 그러면서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은 이재명에서 국민의힘으로 넘어간 것이 아니라 이재명에서 국민의힘으로 확대된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대장동 의혹사건을 놓고 검경간 협조체계를 이루어 조속히 수사하여 국민에게 명명백백히 밝혀달라고 주문한 바 있다. 국민 여론도 대장동 의혹사건을 놓고 따가운 시선을 보내기는 마찬가지이다. 법조인들의 연루설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곽상도 의원의 아들 50억원 퇴지금 지급에 대한 사건을 놓고도 공정과 정의의 실종에 대해 비판이 거세지는 형국이다. 또 이재명 경기지사의 측근으로 불리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구속되면서 국민들의 시각은 온통 검찰과 경찰의 수사결과에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이처럼 대장동 의혹사건을 놓고 여야 갈등과 국민의 의혹의 눈초리가 매서운 바람으로 작용하고 있어 조속한 수사, 발빠른 수사로 한 점의 의혹도 없이 파헤쳐서 국민들에게 낱낱이 밝혀야 한다. 이번 대선도 이희창 병풍비리 사건처럼 대선이 끝날 때까지 밝히지 않고 세월을 낚는다면 다음에는 국민들의 정치불신은 물론 검경의 불신도 커지기 때문이다.

저작권자 ⓒ BK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